[이슈]장애인에게 生과 性은 무엇입니까..연극 '킬 미 나우'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HOME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이슈]장애인에게 生과 性은 무엇입니까..연극 '킬 미 나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경북연구소 작성일19-05-30 13:15 조회592회 댓글0건

본문

장애인에게 生과 性은 무엇입니까..연극 '킬 미 나우'

입력 2019.05.21. 18:48
댓글55
음성으로 듣기
번역 설정
글씨크기 조절하기

오경택 연출 "3년 전보다 민감한 주제 공론화돼"

연극 '킬 미 나우' 프레스콜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1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열린 연극 '킬 미 나우' 프레스콜에서 배우장현성 등이 주요 장면을 시연하고 있다. 2019.5.21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부모가 청소년 자녀의 성욕을 아는 체하긴 쉽지 않다. 하물며 아이에게 장애가 있다면, 부모의 역할은 무엇일까.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세 번째 시즌을 시작한 연극 '킬 미 나우'는 이처럼 어려운 질문에 답을 찾아가는 작품이다.

장애인의 성(性)과 안락사(조력자살), 불륜, 차별 등 현대사회에서 조명받지 못하는 문제를 망라한 이야기는 서글프다. 그러나 2013년 원작이 탄생한 캐나다에서도, 2019년 이곳 한국에서도 낯설지 않은 이야기이기도 하다.

연극은 아빠 '제이크'가 선천적 지체장애를 가진 아들 '조이'를 목욕시키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혈기왕성한 열일곱살 조이는 시도 때도 없이 발기하는 성기가 부끄럽다. 아빠 앞에서도 녀석은 단단해진다. 제이크는 보통 사람들도 겪는 자연스러운 일이라며 아들을 달랜다.

제이크의 삶도 어딘가 부서진 지 오래다. 과거 교통사고로 어머니와 아내를 잃은 그의 원래 직업은 작가다. 그러나 아들을 헌신적으로 돌보다 보면 좀처럼 글 쓸 시간이 없다. 주 1회 만나는 유부녀 '로빈'을 통해 몸과 마음의 위안을 얻을 뿐이다. 이들 부자에게 기쁨을 불어넣는 인물은 제이크의 여동생 '트와일라'와 조이의 유일한 친구인 장애인 '라우디'다.

어느 날 제이크는 자신이 몸이 굳는 불치병에 걸렸다는 걸 알게 된다. 앞으로 아들에게 해줄 수 있는 일은 점점 줄어들 것이다. 괴로워하던 제이크는 아들의 자위를 도와주기로 결심한다. 혹시 사정을 모르는 사람들이 제이크를 성적 학대로 혐의로 고발할까봐 가족들은 마음을 졸인다. 트와일라는 오빠의 결정을 이해하면서도, 또 이해할 수 없어 괴로워한다. 육체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한계에 내몰린 가족에게 어떤 앞날이 펼쳐질까.

'킬 미 나우' 프레스콜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1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열린 연극 '킬 미 나우' 프레스콜에서 배우들이 주요 장면을 시연하고 있다. 2019.5.21 seephoto@yna.co.kr

2016년 국내 초연된 '킬 미 나우'가 세상을 향해 묵직한 질문을 던진 뒤 3년이 지났다. 그동안 한국에선 장애학생 부모들이 학교설립에 반대하는 지역주민 앞에 무릎 꿇고 설립을 호소했다. 안락사를 돕는 스위스 비영리단체 디그니타스(DIGNITAS)에 따르면 한국인 2명이 2016년과 2018년 스위스에서 스스로 삶을 마감한 것으로 확인됐다. 뉴스를 접한 사람들은 껄끄럽던 주제를 입에 올리기 시작했다.

오경택 연출은 21일 열린 프레스콜에서 "예전보다 우리 사회에서 장애·여성·다른 성정체성에 대한 이야기가 훨씬 더 공론화되는 것 같다"며 "관객들의 반응도 초연 때는 단순히 '슬펐다'였다면, 이제는 장애·죽음·안락사에 대해 갑론을박과 생산적 논의가 벌어진다. 굉장히 고무적인 현상"이라고 말했다.

초연 때부터 제이크로 열연한 배우 이석준 역시 "처음에는 장애인, 성, 불륜 등 주제를 어떻게 전달할지 고민이 많이 됐는데, 보는 분들은 이미 마음을 열 준비가 돼 있더라"며 "연극이 우리 사회 시선을 바꾸는 데 조금이나마 일조했다고 생각한다. 이 공연을 매회 하는 게 아까울 정도로 행복했다"며 고개를 숙였다.

원년멤버인 조이 역의 윤나무는 "이 이야기는 아직도 유효하며, 앞으로도 계속해나가야 할 이야기"라고 힘줘 말했다.

트와일라 역의 배우 임강희는 "한발 떨어져서 보면 모든 장면이 아프고 안쓰러웠다. 그러나 트와일라로서 살아보니 아픈 것보다 행복한 게 많더라. 이들과 함께 살아있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했다"고 말했다.

7월 6일까지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공연. 4만∼5만5천원.

연극 '킬 미 나우' 연출 오경택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1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열린 연극 '킬 미 나우' 프레스콜에서 연출을 맡은 오경택 연출가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5.21 seephoto@yna.co.kr '킬 미 나우' 배우들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1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열린 연극 '킬 미 나우' 프레스콜에서 배우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5.21 seephoto@yna.co.kr

clap@yna.co.kr





주소 : (38674) 경북 경산시 경산로 185 선방빌딩 3F
전화 : 053-818-7447    팩스 : 053-818-1025    이메일 : ridrig@naver.com
Copyrightⓒ 2016 경북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Supported by 푸른아이티.